‘제21회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작 발표
‘제21회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작 총 34편이 선정됐다. 성인부문에서는 체험수기는 중국 동포 박영희씨의 ‘전설처럼 살다 가신 할머니’, 단편소설은 이태경(카자흐스탄)씨의 ‘오해’, 시부문은 심갑섭(미국), ‘오래된... ‘제21회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작 발표

‘제21회 재외동포문학상’ 수상작 총 34편이 선정됐다. 성인부문에서는 체험수기는 중국 동포 박영희씨의 ‘전설처럼 살다 가신 할머니’, 단편소설은 이태경(카자흐스탄)씨의 ‘오해’, 시부문은 심갑섭(미국), ‘오래된 풍경’이 대상을 수상했다.

청소년 글짓기 부문에서 중·고등부는 뉴질랜드에 거주하는 홍세흔의 ‘2019년이 1919년에게’, 초등부도 역시 뉴질랜드 거주 박동하의 ‘지구 반대편까지 들리는 평화의 만세소리’가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호주에서는 박성일씨가 ‘함께 걷기’로 응모해 성인부문 체험수기 우수상을, 초등부문 글짓기에서 김정현의 ‘한글학교 수업 시간에 배운 역사 이야기’가 장려상을 받았다.

올해는 총 42개국에서 작품을 응모한 가운데, 신경림 시인, 정호승 시인, 소설가 구효서, 소설가 이경자를 비롯 국내 문단에서 존경받는 문인과 학계 전문가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했으며, 올해 수상작품집은 책과 전자책으로 발간될 예정이다.

체험수기 심사위원 소설가 이경자는 “개인적으로 재외동포문학상 심사를 하며, 재미동포인 친정식구들의 삶을 비로소 이해할 수 있었다”며 “당선된 작품들이 널리 읽혀, 재외동포를 바로 이해하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시 부문을 심사한 신경림 시인은 “올해 작품 수준이 향상되어 우열을 가리기 어려웠다. 페루, 그리스 등 우리 동포들이 많지 않은 지역에서도 이십여 년을 살며 꾸준히 한글로 작품을 써 내려간 점이 대단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올해 경쟁이 치열했던 시 부문은 심사위원단의 요청으로 가작을 추가 선정했다.

재외동포재단은 1999년부터 ‘재외동포문학상’을 매년 개최, 재외동포의 한글 문학 창작을 장려하고 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