퀸즈랜드 공공건물에 태양전지판 설치로 주택 4만 4000채 전기 공급
퀸즈랜드 5개 지역에 태양 전지판 설치에 적합한 공공건물 지붕 면적이 축구장 45개 크기이다. 퀸즈랜드 공공건물에 태양전지판 설치로 주택 4만 4000채 전기 공급

퀸즈랜드 5개 지역 공공건물 지붕에 태양 전지판을 설치하면 4만 4000가구에 전력을 공급하는데 충분한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호주 자연보호재단(Australian Conservation Foundation, ACF)이 의뢰한 연구 보고소 ‘Sunny side up: how schools, prisons and libraries can power Queensland’s renewable future에 따르면 이 정도의 태양열 용량은 15만2천톤에 달하는 기후오염을 막을 수 있으며, 이는 석탄 130만톤을 태우지 않고 절약할 수 있는 양이다.

태양열 잠재 기회지도

ACF 제이슨 리디스씨는 “이 연구는 주 정부가 학교, 병원 및 기타 필수 서비스의 일상적 에너지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깨끗하고 저렴한 전기 공급을 늘려야 하는 막대한 기회를 강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공립학교, 병원, 교도소, 도서관, 소방서 및 다른 공공건물에 태양열을 설치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태양이 빛나는 퀸즈랜드주의 자연환경을 “기후변화해결책의 일부”로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리디스씨는 “퀸즈랜드는 재생 에너지 수퍼파워가 될 수 있고 되어야 한다”며 “현재 퀸즈랜드 주택의 38% 이상이 자체 태양에너지를 발전”하고 있기 때문에 퀸즈랜드주가 주거용 태양광 범위로는 호주는 물론 세계를 선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한 이번 연구가 “더 많은 공공 건물에 태양열 시스템을 설치함으로써 더 많은 청정 전력과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또한 “브리즈번, 케언스, 타운스빌, 로건, 글래드스톤에 있는 공공건물에 태양열에 적합한 축구장 45개 크기만큼의 지붕이 있다면, 주 전역에 얼마나 많은 잠재력이 있는지 상상해보라”고 덧붙였다.

LGA별 태양열 PV 용량 총 146MW

호주자연보호재단은 아나스타샤 팔라셰 주총리와 뎁 프레클링턴 퀸즈랜드 자유당 대표에게 차기 퀸즈랜드 주정부가 공공건물에서 태양열을 크게 확대할 것을 약속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연구는 뉴사우스웨일스 대학교 태양광발전 및 재생에너지 공학대학(SPREI)과 호주 PVI 연구소(APVI)에서 수행했다.

ACF에서 의뢰한 또다른 보고서에 따르면 재생에너지 사업으로 2025년까지 퀸즈랜드 전기의 1/3 이상을 해결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유권자의 ¾는 기후변화 해결책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경제복구 계획을 지지하고 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