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C 비상사태 7월 19일까지 연장
빅토리아주 비상사태가 7월 19일까지 4주 연장됐다. VIC 비상사태 7월 19일까지 연장

멜번을 중심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연속 두자리수로 증가하는 가운데 주정부가 주비상사태를 7월 19일 자정까지 4주 연장했다. 비상사태하에서는 물리적 거리두기와 자가격리를 계속 법적으로 의무화할 수 있다.

보건당국은 대가족 그룹에서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가구내 접촉자수가 상당히 증가해 코로나바이러스 퇴치가 아직 멀었다며 “안전하게 지낼 것”을 호소했다. 또한 반드시 출퇴근을 해야 하는 주민을 보호하고 주내 이동자수를 제한하기 위해 가능한 재택근무를 계속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반드시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재택근무를 해야 하며 이 규칙은 최소한 7월 말까지 유지된다.

수석보건관 행정명령을 집행하는 기존 조처도 유지되며 주경찰 단속도 계속된다. 빅토리아주 경찰 500명으로 구성된 단속반이 행정명령 준수 여부를 단속하기 위해 영업장 및 가정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제니 미카코스 보건장관은 “지금은 경계를 늦출 때가 아니며 코로나바이러스 퇴치는 아직 멀었다. 주비상사태 유지로 빅토리아주민을 안전하게 지키는데 필요한 도구를 갖게 될 것”이라고 비상사태 유지 이유를 설명했다.

경찰은 개인은 1652달러 이하, 사업체는 9913달러 이하 범칙금을 부과할 수 있다. 비상사태하에서 행정명령을 준수하는 않는 경우 법원에서 2만 달러 이하, 법인은 10만 달러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No comments so far.

Be first to leave comment below.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