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롱 코리아 새 사령탑 로이드 감독 “목표는 우승”

호주프로야구(ABL) 질롱 코리아의 새로운 사령탑 그레엄 로이드가 취임 소감을 밝혔다.

Read more
재호주대한체육회장배 VIC 한인축구대회, 외인구단 ‘시티 FC’ 우승

빅토리아주에서 처음으로 열린 재호주 대한체육회장배 한인축구대회에서 시티 FC가 우승을 차지했다. 대회에는 6개팀이 참가했다.

Read more
배드민턴 세계선수권대회 골드코스트에서
수디르만컵 (Sudirman Cup) 5월 21일부터 28일까지 퀸즈랜드 골드코스트에서 열리는 세계혼합단체 배드민턴선수권대회에 한국 대표팀이 1차 예선에서 대만, 러시아와 맞붙게 됐다.   5월 21일부터 28일까지 열리는 2017년 수디르만컵(2017 TOTAL BWF SUDIRMAN CUP)은 세계 정상급 복식 대회이며 호주에서는 골드코스트에서 사상 처음으로 개최한다. 한국 배드민턴 스타인 손원호, 성희준, 장예나, 고성현,... Read more
[호주오픈 4회전] 세계 1위 모두 아웃, 페더러는 8강 진출<br>남-녀 단식 모두 1번 시드 잃어
세계 1위 앤디 머리-안젤리크 커버, 같은 날 패배 페더러는 니시코리 제치고 8강 안착 호주 오픈에서 7번째 날 남자와 여자 단식 1번 시드가 모두  4회전에서 패하는 이변이 발생했다.  남녀 단식에서 1번 시드와 전년도 우승자가 모두 8강까지 진출하지 못한 것은 오픈 시대 들어 처음있는 일이다. 앤디 머리(Andy Murray,... Read more
“도전은 한 번이면 족하다” 이대호 내년 시즌 어디에서 뛸까  <br><small>“제대로 대접해준다면 시애틀에 남고 싶다”</small>
일요신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1년 계약이 끝난 이대호(34). 박병호 오승환 강정호 김현수 등이 귀국했지만 이대호는 오는 31일 가족들과 함께 귀국할 예정이다. 내년 행선지가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 보니 그의 거취에 대해 설왕설래가 한창이다. 최근 한 매체에선 이대호가 내년에 KBO리그 복귀를 염두에 두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게재했다. 그러자 다른... Read more
이민지-오수현, 리우 올림픽 골프 호주 대표로 출전
한국계 이민지와 오수현이 112년만에 올림픽 경기 종목으로 다시 채택된 골프 호주 여자 대표로 리우 올림픽에 출전한다. 호주 역사상 처음으로 골프 호주대표로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는 여자부를 대표해 20세 동갑내기 이민지와 오수현, 남자부는 스콧 헨드(Scott Hend)와 마커스 프레이저(Marcus Fraser) 가 선발됐다. 프로전향 2년만에 지난 4월 LPGA 투어경기에서 두번째... Read more
‘추패밀리’ 화보 찍던 날…‘내조여왕’ 하원미씨 인터뷰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3)와 가족들이 최근 여성지 <우먼센스>와의 화보 촬영을 마쳤다. 지난 11월 15일 귀국 후 곧장 고향인 부산으로 향했던 ‘추 패밀리’는 이틀 후인 17일, 부산의 한 스튜디오에 나타나 가족 촬영을 진행했다. 추신수가 귀국 후 처음 하는 ‘이벤트’였다. 추신수의 아이들은 그새 부쩍 성장했고, 큰아들 무빈이는 거뭇거뭇한 콧수염이... Read more
박병호 미네소타행 현지 기자들 분석
 “(박)병호 형이 피츠버그로 왔으면 좋겠어요. 쿠바, 도미니카, 베네수엘라 등 남미 출신의 선수들이 한 팀에서 뛰며 끈끈한 교류를 이어가는 걸 볼 때마다 저도 한국 선수랑 한 팀에서 뛰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지난 6월 피츠버그에서 만났던 강정호(28)는 한 살 위 형인 박병호(29)와 한 팀에서 뛰길 간절히 소원했다. 강정호의... Read more
영어 잘 하기로 소문난 박병호, MLB 적응 끝?
메이저리그에서 1285만 달러의 역대급 포스팅을 받게된 박병호가 미국무대 진출에 한 걸음 다가섰다. 이에 따라 벌써부터 박병호가 미국 무대에서 얼마나 통할지가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박병호의 파워는 국내 프로야구리그를 통틀어도 역대 최강급에 통한다. 이는 메이저리그 스카우터들에게도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게다가 한 지점에서 머물지 않고 매년 타격 메커니즘을... Read more
어수선한 삼성… 장원삼 별명이 ‘파도미’된 까닭
드디어 2015년 코리안시리즈가 시작됐다. 1차전은 접전에 접전을 거듭한 난타전 속에서 삼성이 두산에 9:8로 승리하며 1승을 챙겼다. 그런 가운데, 2차전을 앞둔 삼성과 두산은 각각 장원삼과 니퍼트를 선발로 예정했다. 특히 팀의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연일 선행 목격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오늘 선발 장원삼 선수가 화제다. 무엇보다 팀의...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