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 호텔 격리 중 또 코로나19 감염

시드니 머큐어 호텔 같은 층 옆방에 격리 중이던 해외 귀국자들이 호텔 격리 중 코로나19에 감염됐다.

Read more
50세 이상 아스트라제네카 예방접종 앞당긴다.

호주 연방, 주, 준주 지도자들이 50세 이상에 대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접종을 앞당기는데 의견을 같이했다.

Read more
빅토리아주, 21일부터 대규모 코로나19 예방접종 센터 운영

빅토리아주정부가 21일부터 70세 이상 포함 1a, 1b 단계 주민을 대상으로 3개 대량 예방접종센터를 운영한다.

Read more
시드니 타운홀 호텔 격리 중 코로나19 감염

시드니 도심 호텔 격리 중이던 가족이 옆 객실 투숙 가족에게 코로나19에 감염됐다.

Read more
NSW주정부, 유학생 숙소 격리 시범사업  빠르면 10월 시작

NSW 대학계는 10월부터 유학생 숙소를 격리시설로 전환해 유학생 귀국 시범사업을 실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Read more
연방정부, 예방접종 후 해외여행 허용 – 호텔 대신 자가격리 방안 검토 중

모리슨 총리가 에방접종이 완료된 호주인이 필수목적으로 필요한 경우 해외여행 허용과 귀국후 호텔격리 대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Read more
보건당국, 백신접종-사망 관련성 조사
연방 보건당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혈전증이 나타나 사망한 48세 NSW 여성의 죽음과 백신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다. ABC는 보도에 따르면 사망한 여성은 당뇨병 환자로, 어떤 백신을 접종받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연방의약품 관리청(TGA)은 성명서를 통해 NSW에서 사망사건을 조사하고 있지만, “코로나19 백신과 NSW 보건 관계자가 보고한 비극적 죽음간 연관이... Read more
퀸즈랜드 15일부터 마스크 의무착용 대부분 해제

퀸즈랜드에서 15일 오전부터 공항과 항공기를 제외한 대부분 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이 더 이상 의무가 아니다.

Read more
사이클론 세로자로 폐허된 칼바리, 건물 70% 손상

태풍 세로자가 휩쓴 서호주 중서부 칼바리는 건물의 70%가 손상됐다.

Read more
퀸즈랜드 1년여 만에 코로나19사망자 발생

퀸즈랜드에서 1년여 만에 코로나19 환자가 사망했다.

Read more